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교육 불공정 심각’ 여론에 따른 대책으로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모바일경마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하고,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전교조 등 진보교육단체는 물론 보수교육단체인 한국교총까지 반발하는 등 파장이 일었다. 또한 전날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정시 확대는 없다’고 유은혜 장관 발언이 있은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