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단체 바둑기초 조국 사태로 불공정 수시제도

바둑기초

국민모임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사태를 거치며 학생과 학부모뿐 바둑기초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불공정한 수시 제도에 분노했고, 공정한 정시 비율을 확대하라는 여론이 압도적”이라며 “수시·

학종(학생부종합전형) 폐단이 심각한 점을 감안해 정부에서 정시확대를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한 방향임에도 전교조는 바둑기초

학생과 학부모의 염원을 짓밟는 폭거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전교조는 정시확대 찬성하라’ ‘민심은 정시확대를 원한다’ ‘더이상 내신 못 믿겠다’ ‘개천에서 용 나면

안 되나요’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또 “전교조 정시 확대 반대 규탄한다” “전교조는 해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바둑기초

국민모임은 “정시 확대는 입시를 경험한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의 목소리이자, 입시에서만큼은 반칙과 특권이 허용되면

안 된다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전교조는 단체의 입장을 내려놓고 진정으로 우리 아이들을 위한 대입(大入) 제도에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라. 현실을 외면하며 수시·학종을

옹호하는 것은 교육자로서 일말의 양심도 없는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했다.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