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결코 비선실세 아니다 인터넷포커

인터넷포커

박근혜(57) 전 대통령 재임시기 ‘국정농단’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순실(63)씨가 파기환송심 첫 재판에

나와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근 딸 정유라씨 압수수색을 의식해 “삼족을 멸하겠다는 말이 진짜가 됐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인터넷포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3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파기환송심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인터넷포커

최씨는 이날 발언 기회를 얻어 “저는 결코 비선실세가 아니다”라며 준비해온 서류를 읽어나갔다. 그는 “존경하는 재판장님,

배석판사님, 파기환송심은 제게 마지막 남은 재판 기회이자 유일한 시간”이라며 “저는 2016년 인터넷포커

독일에서 들어와 구속된 지 만 3년째”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난 3년 밤새 검찰 조사와 주 4회 재판을 받으며 버티기 힘든 나날을 버텼다”며 “서울동부구치소

독거실에서 폐쇄회로(CC)TV 감시에서 누구도 대하지 못하게 해 몸과 마음이 피폐해졌다”고 언급했다.

Add a Comment